하바드 :: 하바드

   1. 宗教と祭り

       1)神社の神として祖先の神を何と言うか

       氏神 うじかみ

  2)祭礼の組織には何があるか

    神主かんぬし

  3)神棚や祭壇に供えるなど神道の神事に欠かせぬ植物であり枝先が 尖っていて神の依り代に相応しいもの

     サカキや ヒサカキ

  4)心霊が寄り付く対象物のことを何と言うか

     ヨリシロ

  5)神道の祭祀で用いられる幣帛の一種をなんというか

     御幣ごへい





  6)日本の神社や神棚に供える供物のことをなんというか

     神饌しんせん

  7)神道における神祭具で宗教上の意味を持つ垂を付けた縄をさすも    ので神域と現世を隔てる結界の役                  割を意味するもの注連縄しめなわ

  8)祭における三つの要素とは何か

    物忌ものいみ・供物くもつ・直会なおらい

  9)俗の時期であるから神聖なる時期であるハレに入るための予 備過程とは何か。 物忌ものいみ

 10)神にうるち米もち米日本酒のり野菜くだものなどを捧げることを 何と言うか。 供物くもつ





 11)供物を神といっしょに食べることを何と言うか。 直会なおらい

 12)祭の代表的な象徴であり神を際場に迎えるための交通手段であるものとは何か。 山車だし

 13)この絵の名は何か。 御神輿 おみこし


                

   14)神社の祭礼において神が巡幸の途中で休憩または宿泊する場所を何と言うか。 御旅所おたびしょ

 15)日本の三大祭の名は何か。(都市名も一緒に書いて

     神田祭かんだ-まつり) 神田

     天神祭てんじんまつりてんじんさい) 大阪天

     祇園祭(ぎおんまつり) 京都

 





 16)京都のや坂神社で行う祭りとは何か。 祇園祭(ぎおんまつり)

 17)日本の青森県青森市で82~7日に開催される夏祭りとは何か青森ねぶた祭り(あおもりねぶたまつり)

 18)祭の際に演奏される音楽で邦楽のジャンルの一つであるものは何か はやし

    


 


2. 宗教

 19)日本の民俗的な信仰体系であり日本固有の多神教の宗教とは何か神道しんとうかんながらのみち

 20)神道の核心的な思想とはアニミズム・精霊せいれい信仰

 21)神道と仏教との差異は何であるか

神道

神話に登場する神のように地縁・血縁などで結ばれた共同体部族や村などを守ることを目的に信仰されてきた

仏教

おもに個人の安心立命や魂の救済国家鎮護を求める目的で信仰されてきた

 22)神社を中心とし氏子・崇敬者などによる組織によって行われる際し儀礼をその中心とする信仰形態とは何か。                    神社神道

 23)近代において国家の支援を元に行われた神道を示す名称とは何か国家神道

 24)神道が皇室の宗教として位置づけられた時代とは何か江戸時代

 25)日本固有の宗教である神道と外来宗教である仏教との融合をさす言葉 とは何か  神仏習合

 


 


26)太陽を神格化した神で皇室の祖神である人格神とは何か

    天照大神あまてらすおおみかみ・てんしょうだいじん

 27)日本神話に登場する男神と女神とは何かイザナミ

 28)参拝者が身を清めるために手水を使う施設とは何か 手水舎ちょうずや・てみずや

 29)神社において神域と人間の俗界を区分するもので、一種の門である神域への入口を示すものとは何か。

    鳥居とりい

 30)神社と寺院に惨敗するための道とは何か参道さんどう





 31)神社と寺院にある日本の伝統的な照明器具とはなにか灯籠とうろう

 32)次のものは何か絵馬(えま)  

  33)仏教はいつどこから伝えられたか韓半島百済

               


    34)江戸幕府がキリスト教やほかの宗教を禁制するために信徒に対し改宗を強制することを目的として

                制定された 制度とは何か寺請制度てらうけせいど

 35)日本にはじめてカトリックを宣教した人はだれかイエズス会のフランシスコ・ザビエル

      




 36)江戸時代に江戸幕府による禁教令のあと強制改宗により仏教を信仰していると見せかけキリスト教を

                 偽装布敎したキリスト教信者を何と言うか潜伏キリシタン

 37)キリスト教の信者を発見するためにしようした絵を何と言うか踏み絵

 38)江戸時代初期に起った日本の歴史上もっと大規模な一揆であり宗教戦争とも見なす事件は何か。 島原の乱

 39)ある宗教を信仰したり布教したりすることを禁ずる命令のことを何と言うか禁教令きんきょうれい)   

 40)新興宗教を二つ書け 天理教てんりきょう・生長せいちょうの家

 





3. 伝統文化

 41)木や紙などに漆うるしを塗り重ねてつくる工芸品とは何か漆器しっき

 42)歌舞伎のお化粧とはかぶ

 43)歌舞伎の俳優は男である女役を演じる男優とは何か女方おんなかた

 44)歌舞伎俳優が入退場する通路であったりそのものが舞台の一つである花道はなみち

 45)出雲地方の出身の巫女を何と言うか御國(おくに





 46)作品を分類するとき作品の内容によって何があるか世話物/ お家物/時代物

 47)実利的で芸術的な効果を得るための舞台を何と言うか回り舞台(まわりぶたり)

 48)歌舞伎における舞台の幕を何と言うか引幕ひきまく・定式幕(ひきまくじょしきまく

 49)場面や情景人物の動作や心境などを言葉と歌で伝える太夫が座っているところを何と言うか(ゆか)

 50)初めを知らせるとか段落が変るとき終りを知らせるとき信号用として叩く木の棒を何と言うか

                 拍子木(ひょうしぎ) 








얼마 전에 조카 친구가 일본으로 여행을 왔다. 입사 순위 다섯 손가락 안에 들어갈 기업의 입사 시험에 합격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온 첫 해외 여행이었다.

 

숙박은  집 근처 게스트 하우스에서, 식사는 우리와 같이 먹으며 며칠을 같이 보냈다. 하루는 같은 게스트 하우스의 룸 메이트와 함께 저녁을 먹으로 간다기에 집 근처의 라면집을 소개해 줬다.





 

야스베(일어를 그대로 번역하면 싼집)란 이름으로, 직접 면을 뽑고 양을 곱배기, 곱곱배기여도 추가 금액 없이 선택 해 먹을 수 있는 라면집이다. 야스베는 츠케멘 전문집으로 맛있는 곳이어서 시간대 별로 긴줄을 설만큼 인기가 높아 약도를 그려주면서 꼭 가보라고 권해 주었다.

 

조카 친구는 내가 소개한 라면집에 다녀와서 그렇게 유명한 곳인 줄 현장에 가서 다시 한번 알게 되었다고 신기해 했다. 같이 동행한 사람과 식권을 산 뒤 라면이 나오길 기다리고 있었는데 옆에 앉아 있던 직장인 차림의 남자가 갑자기 말을 걸어 오더란다. 그것도 한국말로 회사원이냐고 물으면서 말이다.

 

그래서 현지인이 아닌 여행객이라고 대답하니, 그는 깜짝 놀라면서 "이 라면집은 보통 여행객으론 절대로 알 수 없는 곳이다. 일본 현지에서 오랫동안 산 사람이 아니면 절대로 알 수 없는 특별한 집"이라고 설명해 주더라는 것이었다.

 





그가 놀란 것은 또 있었다. 카운터 형태의 테이블에 나온 라면의 양이 너무 많아 놀랐다는 것. 곱배기를 누른다는 것이 식권 자판기에 쓰여 있는 일어를 잘 몰라 곱곱배기 식권을 산 모양이었다.

 

그 친구는 한국의 따로 국밥처럼 면과 국물이 따로따로 나와 이게 무슨 라면인가 싶었단다. 나도 그럴 것 같아 미리 그에게 "야스베 라면집은 면과 국물이 따로 나온다. 그러면 모밀처럼 면을 국물에 넣어 소스처럼 찍어 먹어야 한다"고 얘기해 주었는데,막상 면과 국물이 따로 나오니까 생소했던 모양이었다. 하지만 곱곱배기를 시켜 면의 양이 워낙 많아 남길 줄 알았는데, 라면 맛이 생각보다 훨씬 맛있어서 그 많은 라면을 다 먹고 왔다고 배를 두드렸다.





 

일본에는 츠케멘 라면집이 많다. 츠케는 '담그다'란 뜻으로 츠케멘 라면은 면을 소스라고 할 수 있는 국물에 담갔다가 먹는 것이다. 그래서 일반 라면 국물에 비해 따로 나오는 츠케멘 국물은 소스처럼 진하고 고명도 많다.

 

야스베는 우리 식구들도 좋아해서 주말이면 자주 가는 단골 라면집이다. 옷감에 비유하자면 실크처럼 부드러우면서도 쫄깃쫄깃한 식감의 면발은 물론, 소스도 일품이라 늘 손님들로 붐비는 그런 라면집이다.

 

또한 우리 집 바로 옆에 있는 메도키란 라면집은 일본의 서민들이 즐겨 먹는 시타마치의 라면 맛을 그대로 살린 담백한 간장맛 라면집이다. 일반적으로 널리 알려진 인기 있는 라면은 기름지고 강한 맛의 돈고츠 라면이다. 반면 메도키 라면집은 고소한 맛의 돈고츠 라면과는 전혀 다른 담백한 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곳은 오전 1130분부터 3시까지 점심에만 영업을 한다. 그런데 손님이 많으면 3시가 되기 전에 문을 닫기도 한다. 그 날 하루 준비한 스프 즉, 라면 국물이 떨어지면 라면을 더 이상 만들지 않는다. 그래서 손님이 많아 준비한 양의 라면이 다 팔리면 2시에도 문을 닫곤 한다. 이곳 역시 점심 시간에는 줄을 서야 라면을 먹을 수가 있다. 

 

허리가 구부정한 이 가게 할아버지는 저녁마다 라면 스프를 만들고 쨔슈(돼지 고기를 삶아 기름을 빼고 간장에 담가 간을 배게 한 덩어리 고기)를 준비한다. 그 날 그 날 준비한 재료가 떨어지면 문을 닫으므로 하루에 파는 라면의 양은 정해져 있다. 쨔슈는 우리 나라의 보쌈용 돼지고기와 비슷한데 간장 소스에 담궈 맛을 낸다.

 

이렇듯 동네마다 그 동네 사람들만 아는 숨은 라면집이 무수히 많다. 그래인지 일본인들의 라면 사랑은 해를 거듭할 수록 진화하고 있다.






 

위에 소개한 야스베 라면집은 순환선인 야마노테선의 다카다노바바란 역 근처에 있다. 다카다노바바 역 주위에는 와세다 대학과 각종 전문학교 밀집 지역으로 젊은이들의 거리로 불린다. 그 중간 지점에 있다.  

 

그런가 하면 다카다노바바의 야마노테선 발차 멜로디는 내가 초등학교 시절에 흑백 텔레비전으로 봤던 아톰 노래다. 아톰을 그린 만화가 데츠카 오사무의 회사인 데즈카 프로덕션이 다카다노바바에 있어 그래서 아톰을 기념해 다카다노바바 역 앞에 아톰 벽화가 그려져 있다만화 속 아톰이 태어난 과학성이 있는 장소가 바로 다카다노바바였기 때문이다.

 

다카다노바바는 아톰과 더불어 라면의 거리로도 유명하다. 한동안 연말에 전국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집을 선정하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10년전 쯤 오래노 소라(나의 하늘)라는 후미진 골목에 있던 작은 라면집이 1등을 한 이후로 다카다노바바가 라면 거리로 등극했다. 현재 역을 중심으로 반경 500미터 안에 130여 개의 라면집이 성업 중에 있고전국 1위에 뽑힌 라면집도 몇 군데나 된다.





 

가장 맛있는 라면 국물을 만들기 위해 실패에 실패를 거듭, 종국에는 이혼까지 당하면서도 라면에 목숨을 건 결과 손님들이 몰리면서 체인점까지 내는 등 대성공을 거둔 라면집 사장님도 있다. 그런가 하면 가게는 크지 않아도 나만의 맛을 고집하는 라면집 사장의 철학이 담긴 개성있는 라면 집도 있다.

 

일본은 라면 왕국이다. 라면 스프를 만들기 위해 몇 년을 수도하듯 정진하는 이들이 많다. 그래서 일까. 유서 깊은 어느 라면집은 세계 각국으로부터 그 집 라면을 먹기 위해 수십년 전부터 찾아오는 단골 손님도 있다. 한번 먹어본 라면 맛을 못잊어 일본에 올 때마다 찾아오는 것이다.

 

아무튼 일본 여행을 꿈꾸는 이라면, 라면마다 각기 스토리가 있는 일본의 다양한 라면을 한 번쯤 먹어 보는 것도 특별한 여행이 되지 않을 까 싶다.


87년, 일본시사 주간지의 청탁을 받아 베트남 난민들의 보트피플 취재를 하기 위해 고토열도(高島列島)에 취재를 간 적이 있었다. 고토열도는 일본의 서쪽 맨 끝자락에 위치한 섬들로, 나가사키에서 비행기를 타고 약 40분간 가야 하는, 인구 7만여 명의 140여 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당시, 베트남 난민 수 십 여명이 보트를 타고 일본영토에 상륙, 일본 전체가 발칵 뒤집혔었다. 이유는 갑자기 국적불명, 성명불명의 사람들이 외딴 섬에 집단으로 몰려들자, 이섬 저섬 주민들이 거부를 하고 급기야는 일본정부마저 이들을 받아들이느냐 거부하느냐를 두고 우왕좌왕 했기 때문이다.
 




나중에 베트남 난민들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고 일본언론들이 인도주의를 표방하며 보트피플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와중에, 필자 또한 기자의 신분으로 도쿄에서 나가사키, 나가사키에서 행정적인 문제를 취재하고 다시 비행기로 고토 열도에 들어갔다.    

“한국이 어딘데?”
“코리아? 코리아가 뭐야?”
“그 나라는 뭘 먹고 살아?”

지금은 고토열도의 주민들 의식이 어느 정도 변했는지 알 수 없지만, 무작정 찾아간 민박집 주인은 필자에게 이렇게 물었다. 일순 난감하기도 하고 나중에는 표현하기 힘든 불쾌감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아무런 반박도 할 수 없었다. 왜냐하면 그런 말을 하는 민박집 주인 부부의 나이가 70대였기 때문이다. 그들은 태어나서 나가사키 항 외에는 바깥 세상을 가본 적이 없다고 했다. 일본이 과거 한국을 장기간 지배한 사실조차 이들은 모르고 있었다. 알고 있는 것은 일본이 자국의 영토를 넓히기 위해 다른 나라를 ‘조금’ 침략했다는 정도였다. 어느 나라를 침략했는지 구체적인 국명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다. 아니 나라 이름 자체를 몰랐다. 취재하는 일주일 동안 필자가 가르쳐준 한국에 대한 지식이 아마도 외국에 대한 그들의 모든 지식인지도 몰랐다.
 




그만큼 그들은 자신들이 살고 있는 섬 외의 소식에는 신기하리만치 무지했고 또 무관심했다. 때문에 베트남 난민들의 갑작스런 난입(?)에 그들은 허둥지둥 어찌할 바를 몰랐다.

다시 도쿄로 돌아가보자.
 
87년 6월, 방을 얻기 위해 도쿄 시내 수 십여 군데를 돌아다녔다. 소위 시타마치(서민촌)라고 하는 동네에서부터 부촌이라고 일컫는 세다가야구의 어느 동네까지.
 
하지만 돌아온 대답은 “조센진와 다메!(조선인은 안돼)”라는 단 한마디의 말이었다. 거기에는 이유가 따로 없었다. 왜 조선인을 거부하는지 그 이유에 대해 묻는 필자에게 돌아온 건 “그냥” “무조건 싫어”라는 대답뿐이었다.
 
그러다가 나중에 세다가야구에서 몇 대에 걸쳐 농사를 지었다는, 세다가야구 토박이 집주인을 만나 방을 얻을 수가 있었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이 집주인은 그 지역에서 소문난 땅부자이지만, 재력에 비해 지역 유지들로부터 차별과 무시를 받고 있었다. 이유는 식자층이 아니라는 것.
 
하지만 한국인을 비롯한 타국의 유학생들에게는 한없이 친절했다. 그래서인지 그가 임대를 주고 있는 아파트에는 유독 한국 유학생들이 많이 살고 있었다.
 
이렇듯 조선인(한국인)을 거부하는 이도, 기꺼이 방을 빌려주는 집주인들의 나이는 모두 60대 후반 혹은 7,80대 노인들이었다. 이들은 또한 전쟁세대들이기도 했다.
 










필자는 현재 20년 넘게 일본에서 살고 있다. 80년대부터 현재까지 일본의 황금기와 ‘잃어버린 20년’을 몸소 지켜보며 일본의 언론계에서 일을 했다. 80년대 일본의 취재현장에서 마주하는 일본젊은이들은 어느 분야이든지 의욕이 넘쳐 흘렀다. 거침이 없었으며 실력 또한 특출했다.
 
그들은 많은 지식을 습득하고 있었으며 자신감이 충만했고 도전정신이 강했다. 자신들의 머리 속에는 ‘실패’라는 것은 없는 사람들처럼 생각하고 행동했다. 그러면서도 여유로움에서 오는 배려인지는 몰라도 제3자에게 참으로 친절했다. 상점을 가도, 택시를 타도, 주소지 하나만 내밀면 군소리 한마디 하지 않고 시간이 얼마만큼 소요가 되더라도 목적지까지 친절하게 데려다 주었다.
 
적어도 8,90년대까지는 그랬다. 이들에 대해 일본 사회는 전후 세대인 ’단카이 세대(1947∼1949년생)’라고 불렀다.
 
2002년 한일 월드컵 공동개최. 일본열도에 이변이 일어났다. 전국 어디를 가도 한국 대표 축구를 상징하는 빨간 티셔츠와 일본을 상징하는 파란 티셔츠가 넘쳐 흘렀다. 일본 젊은이들은 한국과 일본이 경기를 할 때마다 너나 할 것 없이 거리로 뛰쳐나와 한국인만 보면 서로 얼싸안고 “간바레 닛본(일본), 간바레 코리아!”를 외쳤다.
 
이들에게는 한일간 뒤틀린 과거의 역사문제는 자신들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었다. 그것은어디까지나 부모세대들인 어른들의 문제였다. 자신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바로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는 ‘팩트’였다.
 
그리고 2012년, 일본의 10대들은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춤을 췄다. 일본에서는 ‘강남스타일’이 전혀 안 떴다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2012년 7월, ‘강남스타일’이 유튜브에 올라왔을 때, 세계적으로 뜨기도 전에 그 누구보다도 먼저 재미있는 노래라고 알아차린 것은 바로 일본의 중고교 댄스부였다.
 





이 같은 ‘강남 바람’은 다른 나라처럼 요란하지는 않았지만, 그러나 ‘일본스럽게’ 조용히 스폰지가 물을 빨아들이듯 그렇게 일본열도를 서서히 삼켰다. 일본 10대들치고, 또한 중고교 댄스부치고 이 노래에 따라 춤을 추지 않은 학생은 거의 없다. 흥겨운 춤사위에 서툰, 평소 몸짓 표현에 서툰 보수 어른들이 움직이지 않았을 뿐이다. 그것은 ‘2012년 일본 유튜브 조회수 1위’가 바로 일본노래가 아닌 강남스타일이었음이 그대로 증명해주고 있다.
 
도쿄 고탄다에 있는 남녀공학 사립고등학교. 이 학교의 서클 중(일본에서는 부활동이라고 부른다)에 댄스부는 아주 유명하다. 학교 내 활동뿐만 아니라 거리에서도 공연을 펼치기 때문이다.
 
작년 7월 말, 이 학교의 댄스부 팀장은 타 학교에 있는 친구로부터 유튜브에 들어가 ‘강남스타일’이란 노래를 들어보라는 권유를 받았다. 그리고 며칠 후 그 팀장은 자신이 이끌고 있는 댄스부의 테마곡을 바로 ‘강남스타일’로 바꾸었다. 춤도 강남스타일로 바꾸었음은 물론이다. 그렇게 강남스타일은 중고교 캠퍼스를 중심으로 전국으로 퍼져나갔다.
 
일본 중고교의 ‘부활동’은 한국의 서클활동과는 차원이 전혀 다르다. 이를 두고 일본학교에 자녀를 보내고 있는 어느 한국인 학부모는, “일본 중고생들의 부활동은 꼭 목숨 걸고 하는 것 같다”라고 표현할 정도로 그 열정과 적극성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자신의 적성과 특기에 맞는 부(部)를 선택, 졸업할 때까지 활동을 하는데 학생들은 수업 외에 모든 에너지를 모두 이 부활동에 쏟아 붓는다. 대내외적으로 유명한 부활동의 경우, 토요일에도 학교에 나와 연습하는 학생들도 부지기수다. 고교생의 경우, 특기생으로 대학에 진학할 때 바로 이 부활동을 경유해서 가는 학생들도 많다. 그만큼 대학에서도 고등학교의 부활동에 대해 그 실력을 인정해 준다. 비록 학기초에는 ‘취미’로 시작하지만 3년 후 졸업할 즈음에는 음악이든 스포츠든 자신의 ‘특기’가 될 정도로 일정 수준에 올라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고등학교에서도 교육의 일환으로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준다.
 
이들 10대들의 특징은 ‘과거’가 없다는 것이다. 오직 현재와 미래만 바라볼 뿐이다. 일본사회는 이 같은 젊은이들을 가리켜 ‘버블세대(바블경제 시기에 태어난 젊은이들)’라고 부른다.
 
이렇듯 일본에는 ‘전쟁세대’ ‘전후세대(단카이세대)’ ‘버블세대’가 있다. 이들 3 세대는 서로 성향이나 색깔이 전혀 다르다. 의식구조는 더더욱 말할 나위가 없다. 때문에 이 3세대가 한 가족일 경우, 때로는 낯선 타인보다도 더 거리가 먼 관계인 가족도 적지 않다.
 
부모가 자식 집에 가면서 반드시 예약(일본에서는 이것이 예의이고 상식이다)을 해야 하고, 숙식도 근처 호텔에서 해결한다. 이에 대해 부모나 자식 그 누구도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 전쟁세대

일본사회에서 ‘전쟁세대’는 그야말로 가장 골치 아픈 문제다. 왜냐하면 고령차원을 넘어 ‘초고령’이 세대들이기 때문이다.
 
지난번 글에서 일본의 인구 중 65세 이상 고령자가 23.3%라고 소개한 적이 있다. 그 중 100세 이상의 초고령자는 51,376명. 23.3%의 고령자 중 상당수는 일본이 일으킨 태평양전쟁을 직접 경험했고 또한 7,80년대의 일본 황금기를 만끽한 세대들이다.
 
이들의 특징은 ‘과거에 묶여 산다’는 것이다. 늘 과거의 영화로웠던 대일본제국을 꿈꾼다. 비록 육신은 쇠퇴해가고 있지만 이들의 의식구조만큼은 젊은이들의 에너지보다 더 살아 꿈틀거린다.
 
흥미로운 사실은 한국인 입장에서 보면 결코 반갑지 않은 일이지만, 사실은 현재의 일본을 지탱해 주고 있는 것은 다름아닌 이 전쟁세대들이라는 점이다. 이 전쟁세대들의 특징은 정신력이 대단히 강하다는 것이다. ‘하면 된다’라는 신조를 마음속에 담고 산다. 실제로 그들은 실천도 해봤다. 자신들의 과욕 때문에 태평양전쟁에서 처절한 패배를 당했지만, 그 폐허 속에서도 일본은 경제대국이라는 결과를 이뤄냈다. 세계에서도 인정을 받았다. 그래서 이들은 또다시 제 2의 일본부활을 꿈꾸는 것이다.
 
물론 이 과정에서 일본은 65년 한일협정에서의 각종투자혜택, 그리고 50년 6.25동란의 군수물자 조달로 고도의 경제발전을 이룰 수가 있었지만 말이다.
 
한편, 전쟁세대들은 요즘 일본 젊은이들의 사고방식과 행동패턴, 그리고 라이프 스타일에대해서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못마땅하다. 역사의식이 없는 것도 그렇고, 자신들 세대처럼 어떤 일이든 한 우물을 파지 않는 것도 불만이다. 이대로 가다가는 일본(日本)이 닛본(一本)으로 남는 것이 아니라 그냥 ‘재팬(Japan)’으로 굳어질까봐 그게 걱정이다.
 
실제로 전쟁세대인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수상(94세)이나 모리 요시로(74세) 같은 원로 정치인들은 지금도 노구를 이끌고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요즘 일본 젊은이들은 ‘닛본정신’이 없다”고 개탄을 한다. 그래서 우익사관적인 정신무장을 시켜야 한다고 일갈한다.
 
바로 이 같은 우익성향의 전쟁세대 정치인들의 뜻을 받들어 행동화 하고 있는 이들이, 정치계에서는 아베 정부, 사회에서는 최근 혐한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극우단체들이다.
 
하지만 이들 전쟁세대들의 우익사관적 활동은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왜냐하면 전쟁세대들 대부분이 초고령자들인데다 일부 우익단체를 제외하면 추종자가 별로 없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이들의 가치관과 역사관이 기본적으로 잘못돼 있을 뿐만 아니라, 첨단과학시대인 글로벌 세대들에게 전혀 설득력을 주지 못하는, 비합리적 국가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들 전쟁세대가 사망할 즈음이면 우익성향의 일본 정치도 많이 퇴색될 것이라고보는 일본인들이 많다.
 




◆ 전후세대(단카이세대)

한마디로 과도기 세대들이다. 전후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들로, 어렸을 적 일본 전 국토가 폐허가 된 상황에서 허기와 굶주림을 몸소 체험한 세대들이다. 그런가 하면, 옛날에 언제 그런 시절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안락한 집과 안정적인 직장, 그리고 때맞춰 나오는 보너스로 해외여행을 즐기는, 젼형적인 현대인의 생활을 만끽한 그런 과도기 세대들이기도 하다.
 
침략세대들인 부모와는 한 발자국 떨어져 있는, 주변국들과의 과거 역사문제로부터 책임 회피가 가능한 여러 면에서 선택의 여지가 많은 그런 세대들이다. 실제로 그들은 일본의 과거 침략행위에 대해서 너무도 잘 알면서도, 혹은 자신들의 부모가 그 침략행위에 직접 가담한 적이 있는 사실을 잘 알면서도 애써 모른 척 해온 세대들이다.
 
대부분의 전후 세대들이 이 같은 의식구조를 가지고 있다. 때문에 일본 교육현장에서 올바른 역사교육이 제대로 행해지지 않고 있는 것이 사실은 이 전쟁세대들이 ‘애써 모른 척’하고 있기 때문이다. 만약 사실적인 역사교육을 시킬 경우, 그 여파가 자신들에게 떨어지는 것이 무섭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들은 평소 적당히 주장한다.
 
“그래 과거에 일본이 주변국가들에게 못할 짓을 했다는 것은 잘 안다. 하지만 그것은 우리들이 저지른 것이 아닌 부모세대들이 벌린 일이다. 그러면 우리들만이라도 주변국들과 사이 좋게 지내야 하지 않나. 그래서 우리들이 이렇게 노력하고 있지 않나. 이점을 당신들은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언뜻 보면 아주 좋은 말이다. 하지만 여기까지다. 이 같은 말 외에는 더 이상 진전이 없다. 절대로 행동화 하지 않기 때문이다. 진정한 반성은 행동화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들 전후 세대들은 말로는 사과를 하고 반성을 한다면서도 교과서에 역사적 사실을 기술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회피한다. 늘 적당히 말로 넘어가려 하는 세대들이 바로 이 단카이 세대들이다. 그러면서도 주변국들과 친구들이 많은 층도 바로 이들 세대들이다. 왜냐하면 그들이 내뱉는 말들은 인간적으로 현혹되기 쉬운 수려한 언어들로 ‘포장’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인들이 가장 경계하고 또 현실적으로 역사문제에 대해 밀접하게 접근해야 할 일본인들은 바로 다름아닌 이들 단카이 전쟁세대들이다.
 




◆ 버블세대
 
일본젊은이들은 참 재미있다. 색깔이 다양하다. 때론 어디로 튈지 모르는 탁구공 같을 때도 있다. 한 마디로 제어가 불가능한 젊은이들이 많다. 한곳에 매몰돼 모든 것을 올인하는 ‘오타쿠’가 있는 반면, 어쩌면 저렇게 순한 순둥이가 있을까 감탄하게 되는 순수 절정의 아이도 있다.
 
일본 10대 아이들의 특징은 무색 무취의 아이들이 많다는 것이다. 때문에 한국의 10대들보다 어떤 면에서는 훨씬 순수하다고 할 수 있다. 우선 세속적으로 계산하는 것에 익숙치 않다.
 
‘세속적 계산’이라는 것은 주변 환경과 조건, 그리고 가족들의 신분과 백그라운드까지도 모두 포함된다. 하지만 일본아이들의 경우,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는 이 같은 셈법과는 거리가 아주 멀다. 자신들이 하고 싶은 공부를 하고, 좋아하는 일을 한다. 여기에 부모가 개입하는 경우는 전혀 없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그래도 한국과 비교하면 거의 없는 편이다. 때문에 부모와 자식간의 유대관계는 그다지 밀접하지 못하다. 일본의 가정 풍토가 그렇다. 
우선 고등학교에 들어가면 대부분의 부모들의 아무리 자식일지라도 거의 성인 취급을 한다. 물론 이 같은 인식 저변에는 당연히 책임과 의무까지도 포함된다. 만약 고등학생이 임신을 하거나 임신을 시켰을 때, 딸이든 아들이든 부모가 나서서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당사자들에게 모든 것을 맡긴다. 중절수술을 하던, 아니면 학교를 그만 두고 결혼을 하던 그것은 온전히 당사자들 몫이다. 한국 부모처럼 부모가 나서서 장래 운운하며 액션을 취하지 않는다.
 
10여 년 전, 10대 부부 10여 쌍을 취재한 적이 있다. 이들 모두 중고교 시절에 임신을 해 학교를 중퇴하고 생업전선에 나선 어린 커플들이었다. 이들 커플 중 부모가 아이를 봐주는 경우는 단 한 명밖에 없었다. 그것도 낮에 일하는 동안 아이를 보육원에 맡겼다가 저녁에 집에 데려와 밥을 챙겨 먹이는 정도였다.
 
그래도 이들 중에 누구 하나 부모에 대한 기대나 원망 같은 것을 하는 이가 없었다. 자신들이 행한 행위에 책임을 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이처럼 극단적인 예가 아니더라도 일본의 10대 혹은 젊은 세대들은 과거 의식은 전혀 없다. 그렇다고 거창한 미래를 꿈꾸지도 않는다. 일부 학부모 중에는 한국처럼 치맛바람을 일으키며 자식교육에 올인하는 이도 없진 않지만, 일본의 대다수 젊은이들은 자신의 취향과 실력에 맞춰 상급학교에 진학하거나 고교 졸업 후 바로 직업일선에 나선다.
 
바로 이런 경향 때문에 일본 교육계가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이 중고교 중퇴자들의 급증이다. 이에 대해 이상하리만치 일본 부모들은 태연자약하다. 한국 같으면 부모들이 울며불며 어떡하든 자식들을 설득해 학교로 돌려보내지만, 일본 부모들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자신의 인생은 자신이 책임지는 것이기 때문에 일정 수준에서 손을 뗀다. 자식 또한 그것을 당연하게 생각한다. 만약 한국부모처럼 자식을 대하다가는 자식으로부터 절연 당하기 십상이다.
 
덕분에 대학 진학률도 전체 48%에 지나지 않는다. 매년 4년제 사립대학이 정원 미달인 것도 바로 이런 현상 때문이다.
 
일본의 젊은이들의 한마디로 ‘자유로움’ 그 자체다. 전쟁세대의 우익사관적 시마(섬나라)근성도, 과도기 세대인 전후 세대의 친미 사대주의 사상도 이들에게는 없다. 오직 자신이 좋아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할 뿐이다.
 
90년대 한때, ‘제3국인’이라는 말이 유행한 적이 있었다. 일본 젊은이들이 일본도 미국도 한국도 아닌, 자기가 좋아하는 것만 취사선택하는 제3국인을 지향한다고 해서 한동안 이말이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이 말이 쏙 들어가버렸다. 그 시기는 교묘하게도 우익정치인들이 활개를 치면서 슬그머니 사라져버렸다. 이때가 바로 독도문제, 교과서 문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한일 양국 사이에 본격적으로 대두되기 시작한 그 시점이다.
 
결국 이 같은 현상은, 일본의 우익사관 정치인들이 일본젊은이들의 정신까지도 앍아 먹어가면서 서서히 말살시키고 있다는 증거에 다름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일본의 3세대가 처하고 있는 작금의 현실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